편집 : 2017. 12. 6 수 01:06
학위수여식,
   
> 뉴스 > 문화 > 문화
     
자전거 도로 유명무실해져선 안 돼
관련 법규 제정 필요
2010년 05월 03일 (월) 21:38:14 임재총 기자 kdunp@hanmail.net

전국은 지금 자전거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자전거 도로 만들기 붐이 일고 있다. 이미 서울뿐만이 아니라 제주, 공주, 인천 등 많은 도시에서 도로를 만들고 있다. 강릉시 역시 바다를 낀 해안에 순환형 자전거도로를 구축키로 했다고 지난 달 19일 밝혔는데 연곡면 영진리에서 주문진 간 6.9㎞를 개설해 앞서 조성한 경포 해변에서 연곡면 영진리 해안까지 7.3㎞의 도로와 합해 총 14.2㎞의 바닷가를 자전거를 타고 달릴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자전거도로는 이제 전국적 사업이 되었다. 하지만 그 설치기준이 명확하지 않고 관련 법규가 제정되지 않아 문제점을 낳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자전거 도로가 건설 된 2년 새 40% 가까이 자전거 교통사고가 증가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에 따르면 자전거 교통사고는 2006년 7천922건이었으나 2007년 8천721건, 지난해 1만848건으로 2년 새 무려 37% 급증했으며 죽거나 다친 사람도 2006년 8천291명에서 지난해에는 1만1천425명으로 38% 늘었다.

이처럼 자전거 교통사고가 급등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자전거를 통해 출근하는 사람이나 레저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은 크게 늘어났지만 이에 반해 관련 기반시설이나 법규는 아직 그에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자전거전용도로에 대한 시민들 의식도 문제다. 만들어 놓은 자전거 도로를 보행자들은 인도로 사용하고 있어 제 속도를 낼 수 없고 통행이 복잡해짐에 따라 그에 따른 사고도 뒤따르고 있는 것이다.
   

자전거 도로는 이미 많이 만들어졌고 앞으로도 많은 곳에서 만들어질 예정이다. 하지만 이처럼 주먹구구식으로 만들어진다면 예산만 낭비할 뿐 차라리 없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 관련 법규도 아직 미비해 도로교통법 등에 자전거 이용자를 보호토록 하는 규정도 거의 없고 자전거 도로의 안정성 또한 입증되지 않았다. 행정당국은 자전거 도로를 늘리는 데만 목표를 두지 말고, 시민 모두가 안전하게 자전거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제반 법규를 재정비하고, 시민들 또한 자전거 도로에 대한 인식을 바로 잡아야 비로소 성숙한 자전거 문화가 정착될 수 있을 것이다.

임재총 문화부장

ⓒ 가톨릭관대신문(http://news.cku.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수질보호
(218.XXX.XXX.217)
2010-09-10 11:38:11
4대강공사로 낙동강썩어 남강물끌어와 수도물만든다
장용식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지역본부장이 국가예산은 먼저 빼먹는게 임자인데,
경남도가 4대강 사업을 반대해 국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발언을 한 데 대해
경남지역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이 강력히 반발하며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먼저 경남수자원공사가 맑은 수도물공급을위해 낙동강물보다 진주남강 물을 끌어오는 공사를 착수해야한다 발표함]


이에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경남도당과 4대강사업 저지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 등은
8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반림동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장용식 경남지역본부장이 취임하자마자 막말을 쏟아냈다며
공기업의 본부장이라는 처지를 망각하고 남강 물 부산공급과 4대강 사업을 반대하는 도민에게
정부의 예산을 빌미로 협박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대운하 않한다고 국민에게 공갈친후 들리는 소문엔 명박이 친인척이 사논 4대강주변 땅을 관광지로 개발하려고
유람선중 엄청큰배 다니게하려는 계획과 친한건설사와 부정축재하려는 음모라는데

큰배다니게하려고 강바닥에서 다시 6M이상 깊이파면 바다로 물이많이빠지고
본류 강바닥이 낮아져 상류 지천물이 급히빠져 지천에 물부족으로 농업용수와 지하식수도 고갈될테고
남강물도 모자라 남강물 먹고사는 진주와 사천시도 피해보고


강바닥 깊이파면 지하수오염과 침천물쌓여 썩고 댐과 보막으면 침전물로 물이더썩어
수도물원료인 강물이 완전 오염 썩는다는걸 뻔히알고 남강물로 대체하려면서도 물이 않썩는다고 공갈친걸 증명하며


외국서도 썩은강주변사는 주민들 지하수나 그물로 수도물먹는 시민들 피부병이나 암과 전염병과 이따이병등 유발로
댐과보를 도로허물고 자연친화적 원상태로 바꾸어 맑은물보전에 힘쓰고
울산 태화강도 보를헐고 과거에 있던그대로 자연친화적으로 되살려 물이깨끗해졌는데


국민건강은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 이권만 찾으려는 더러운 부패정권

깊이판 강바닥과 댐과보에 쌓인 퇴적물로 매년 퍼내는비용도 엄청나게 낭비해야하는데


청계천도 주변 재개발아파트 건설사와 짜고 분양가올리려고
엄청난 돈들여 만든 청계고가 미관해친다고 부숴 교통지옥만들고
청계천에서 장사하던 수많은 영세상인들 생계터전잃어 자살케하고


조그만 청계천도 깊이파 물이썩어 물퍼올리고 수질정화제 약값등 관리비만 매년 130억이상 서울시민세금 낭비하는데
엄청난 크기의 낙동강과 4대강 수질개선비와 침전물제거비로 어마어마한 낭비를 만들테고


낙동강하류인 경상남도는 물이썩어 수도물로도 부적합해 못먹으니 낙동강 어패류 다죽겠고
남강물까지 끌어다 수도물로 쓰려는데도 4대강죽이기 찬성하는 차떼기도둑당 얼마씩받고 찬성할까?

다른당의원들 경제나빠 재산줄었는데 한나라당의원들만 재산들 엄청불었다는데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210-701 강릉시 범일로 579번길 24(내곡동) | 전화 : 033)649-78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명훈
Copyright 2008 가톨릭관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kunp@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