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 3. 13 수 20:51
학위수여식,
   
> 뉴스 > 사회
     
국정교과서, 오류투성이·편향성 심각
2017년 05월 17일 (수) 11:55:49 이정민 기자 seohai16@naver.com

지난달 28일 정부는 논란이 되었던 국정교과서의 집필진과 현장검토본을 함께 공개했다. 교육부가 공개한 중학교 역사와 고교 한국사국정교과서의 집필진은 모두 31명이다. 하지만 인적 구성의 다양성이 부족하고 관변·보수성향이 강한 이들로 꾸려졌고 다양성·객관성·중립성 등을 담보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현대사 부분에는 학자라 불리는 집필자가 한 명도 없다는 것이다. 국정교과서는 이전에 획일적인 역사관 강요와 독재미화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이러한 논란이 이번 국정교과서에서 크게 3가지로 나타났다.

첫째는, 대한민국 건국일에 대한 문제이다. 고교 한국사 교과서의 대한민국이 수립되었다(1948.8.15.)”는 표현이 대표적이다. 뉴라이트의 건국절주장을 수용했다는 논란을 의식한 듯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 대한민국이 수립되었다는 점도 함께 기술했다. 하지만 진보 역사학계는 1919년이 아니라 1948815일을 대한민국 수립으로 보는 것은 친일파 후손들에게 면죄부를 제공해준다는 것이 이들의 비판이다.

두 번째는 독재미화이다. 공개된 국정교과서는 한미 상호 방위 조약 체결’ ‘대한민국 수립 초기 의무교육과 문맹퇴치 노력등 이승만 대통령의 업적을 이전보다 강화했다. 박정희 대통령에 대해서도 “5·16 군사정변 이후 등장한 박정희 정부는 국가 주도 경제 개발 정책을 적극 추진하여 고도성장 목표를 달성하였다며 경제성장을 내세웠다.

세 번째는 국편 직원의 대필 논란이다. 한 역사학계 관계자는 지난 56월께 나온 국정 교과서의 초고가 역사학적으로 수준미달이고 교과서에 걸맞지 않은 논문투 문장, 주관적 문장이 너무 많아, 국편이 직원들을 대거 동원해 내용을 수정했다는 사실을 관계자들로부터 직접 확인했다동원된 직원 중에는 크게 반발하며 못하겠다고 한 사람도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국정 교과서의 오류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발견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교육감들은 국정교과서를 쓰지않겠다고 발표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것은 국가와 민족의 정체성을 위협하는 것이다.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가톨릭관대신문(http://news.cku.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210-701 강릉시 범일로 579번길 24(내곡동) | 전화 : 033)649-78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창희
Copyright 2008 가톨릭관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kunp@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