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 3. 13 수 20:51
학위수여식,
   
> 뉴스 > 사회
     
문화계 블랙리스트 논란 커져
예술인들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성토
2016년 11월 05일 (토) 17:56:53 이정민 기자 seohai16@naver.com

지난 달 10일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문화예술위) 회의록 자료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문예위 심사 및 심사위원 선정에 개입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이 명단은 청와대가 문체부로 내려 보냈으며 문화예술위는 이를 근거로 명단에 있는 예술인들을 지원금 심사에서 배제하는 등 불이익을 줬다고 주장했다.

해당 문건은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를 선언한 문화예술인 594인을 비롯해 세월호 시국 선언을 한 문학인 754, 문재인 후보지지를 선언한 6517, 박원순 후보지지를 선언한 1608인 등 총 9473인의 명단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5월 시행된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을 동참한 감독 박찬욱·김지운·김기덕·이창동, 배우 송강호·김혜수·문소리·박해일 등 연예계 유명 인사를 대거 포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윤택 연출의 연극 길 떠나는 가족, 바냐아저씨는 야권 대선 주자의 지지연설을 했다는 이유로, 아리스토파네스의 그리스 고전 희곡을 재해석한 박근형 연출의 개구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풍자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내내 검열 논란에 시달렸다.

또한 블랙리스트논란으로 홍성담 작가의 세월오월광주비엔날레 특별전시가 갑작스럽게 철회되었고, 국가지원금으로 공연 제작을 추진했지만 막판에 이유도 없이 불가 통보를 받는 등의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증언들이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문단의 경우도 블랙리스트는 예외가 아니다. 이에 대해 조윤선 문체부 장관은 블랙리스트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논란을 전면 부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문화예술계, 야권, 일부 여권 등에서는 국회 청문회,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을 하고 있다.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묶여있는 창작인들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은 블랙리스트를 학살 예비자 명단이라고 표현했다. 예술의 본질은 비판이다. 이러한 비판을 수용하지 못하는 정부가 바람직한 정부인가에 대해 다시 생각을 해봐야할 때이다.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가톨릭관대신문(http://news.cku.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210-701 강릉시 범일로 579번길 24(내곡동) | 전화 : 033)649-78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창희
Copyright 2008 가톨릭관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kunp@naver.com